Goddess Office3

shunei.egloos.com




신데렐라 걸즈 We're the friends! 드라마 파트 번역



-CAST-
시부야 린 : 후쿠하라 아야카
아베 나나 : 미야케 마리에
오가타 치에리 : 오오조라 나오미
시마무라 우즈키 : 오오하시 아야카
혼다 미오 : 하라 사유리




신데렐라 걸즈 총선거CD의 드라마 파트 번역입니다.

내용적으로는 지난번에 올린 스페셜 에피소드에서 이어지는 내용.

좀 다듬어야하지만 귀차니즘이 발동하여 그냥 올리니

오타나 오역, 어색한 부분이 분명 있을지도. (...)






린 : 진짜로... 하는 거야?
나나 : 물론이죠!
미오 : 시부린! 이건 모두를 위해서라구. 그리고 원인을 따지자면 시마무의 제안이었으니,
         제대로 해줘야지 않겠어?
우즈키 : 에헤헷♪ 린, 같이 힘내자!
린 : 하지만, 갑자기 이런 걸... 치에리는 괜찮은 거야?
치에리 : 네... 모두가 행복해진다면 전 괜찮아요. 그리고 토끼는 귀여우니까요...!
린 : 설마, 나 말고는 다들 OK?
나나 : 그런겁니다! 자, 그만 결심을 세워주세요.
린 : 하아... 그럼 간다. 하나, 둘-
일동 : 어서 오세요, 주인님♥
나나 : (짝짝짝) 귀여워! 참 잘했어요. 다음은 이걸 드는 방법인데요, 한 손은...
린 : 하아... 설마 메이드 카페를 하게 될 줄이야... 그 때 그냥 먼저 내릴걸.
나나 : 그래요, 그거예요!
우즈키 : 와아- 미오, 잘한다!
치에리 : 하아...
린 : 치에리, 괜찮니? 얼굴이 빨간데...
치에리 : 아, 괜찮아요. 노래를 너무 불러서 그런지, 아직 몸이 후끈거리는 것 뿐이에요.
우즈키 : 나나, 녹음 후에 노래방 재밌었지?
나나 : ...그러네요...
우즈키 : 어라? 나나는 즐겁지 않았나봐?
나나 : 저기... 정말로 나나네 집에서 2차 할 건가요...?
미오 : 이제와서 무슨 소리야, 우사밍. 사실은 기쁘면서~
나나 : 아니, 그치만...! 나나의 집은 우사밍성 출신인만큼, 토끼 우리 같다고 해야할지...
치에리 : 토끼 우리... 귀여운 집일 것 같아요.
나나 : 아니아니아니, 그런 의미가 아니라요...!
우즈키 : 우사밍성의 사진이나 장식품 같은게 기대돼.
미오 : 난 중학교 졸업앨범 같은게 보고 싶어.
나나 : 아니아니아니아니, 졸업앨범 같은 건 절대로 보여줄만한게 못돼서요! 게다가 오늘은
         빨랫감도 그대로 있고 설거지도 전혀...가 아니라, 그러니까... 아앗, 좋은 생각이 떠올
         랐... 아니, 중요한 일이 생각났어요!
미오 : 무슨 일인데?
나나 : 실은 말이죠, 오늘은 우사밍성의 불멸일(仏滅日 - 만사가 불길한 날) 같은 날이라서
         진짜로 위험해요!
미오 : 불멸!?
나나 : 그, 그래요! 우사밍성에는 1년에 1번 집에 있으면 무서운 괴물이 찾아온다는 공포의
         이벤트가 있는데요, 그 날이 바로 오늘이에요!
린 : 토호쿠 지방 어딘가에 그런거 있지 않았던가?
우즈키 : 그건 우사밍성의 풍습이 먼 옛날 지구에 전해진 잔재일지도 모르겠네요. 아, 아무
            튼 그러니까 오늘 우사밍성 견학투어는 중지입니다! 이야~ 정말 아쉽네요~
치에리 : 아... 그럼 토끼도 못보겠네요...
나나 : 힉! 치에리가 점점 기운을 잃고 있어...!?
미오 : 우사밍, 이건 어떻게 해주지 않음 안될 것 같아.
우즈키 : 근처 어딘가에 토끼를 볼 수 있는 곳은 없어?
나나 : 토, 토끼요...? 글쎄요...
미오 : 치에링, 지금은 일단 토끼 귀를 착용한 우사밍으로 참으면 안될까?
나나 : 이보세요! 참으라뇨!? 응? 그렇지! 좋은 생각이 떠올랐어요! 여러분, 메이드 카페 안
         갈래요?
4인 : 메이드 카페?
나나 : 네. 실은 근처에 친구가 일하는 메이드 카페가 있거든요. 거기라면 귀여운 토끼 메이
         드를 맘껏 볼 수 있어요.
미오 : 우사밍~ 그런 걸로 치에링이 납득 할리가...
치에리 : 토끼 메이드... 귀여울 거 같아... (초롱초롱)
우즈키 : 치에리가 웃음을 되찾았어! 다행이다...
미오 : 치에링, 뭔가 오해하고 있는거 아냐...?
나나 : 그럼 정해졌군요. 다음 역에서 내려서 바로 연락할게요.
린 : ...2차를 포기한단 선택은 없는 거구나...

*******************

나나 : 엑!? 오늘이 정기휴일이라고요!?
치에리 : 아... 토끼...
우즈카 : 아쉽네요...
미오 : 이야~ 이건 역시 오늘은 우사밍성을 견학할 운명인걸.
나나 : 자, 잠깐만요! 결론을 내리기엔 아직 이르다구요! 아, 이쪽 얘기에요. 에, 그... 가게
         열쇠는 소화기 뒤에 놔두죠? ...네, 그래요. 에? 정말 그래도 되요? 네! 네! 정말 고마
         워요! 그럼...

(통화 종료)

우즈키 : 나나, 어떻게 됐어?
나나 : 후후후... 여러분, 기뻐해주세요! 특별히 가게를 맘대로 사용해도 된다고 하니, 오늘
         은 나나의 토끼 메이드를 마음껏 즐길 수 있을 거예요!
미오 : 와- 신난다-...
나나 : 불만만 가득한 목소리잖아요!
우즈키 : 저기, 나나...
나나 : 어라? 우즈키도 별로예요...?
우즈키 : 아니, 그, 가능하다면의 얘긴데요, 그 가게에 프로듀서나 사무소의 다른 사람들도
            부르면 안될까요?
미오 : 다른 사람도 부른다니, 미카 언니나 카에 언니들도 부르겠다고?
우즈키 : 응!
린 : 우즈키, 뭘 어쩌려고?
우즈키 : 우리가 이번에 노래를 많이 불렀잖아? 하지만 그건 다 프로듀서씨가 힘써주시고,
            사무소의 모두가 즐거운 이벤트로 만들어줬기 때문이라고 생각하거든. 그래서 조금
            이라도 모두에게 보답을 할 수 있으면 어떨까 싶어서...
치에리 : 우즈키, 정말로 대견해요! 저도 협력할게요.
미오 : 시마무... 나, 감동했어! 연락은 내게 맡겨!
우즈키 : 린도... 도와줄 거지?
린 : 응. 나도 우즈키가 무슨 말을 하고 싶은 건지 아니까.
우즈키 : 리~인! 고마워! 에헤헷.
린 : 얘, 얘, 우즈키...
나나 : 우즈키, 물론 나나에게도 맡겨주세요! ......저기, 듣고 계신가요?

*******************

린 : 하아... 그 때는 감동적인 전개였는데, 어쩌다 메이드 복을 입게 된 건지...
나나 : 마음을 담은 파티라면 메이드의 응접이 필수죠! 자, 빨리 갈아입으세요!
치에리 : 저기, 나나씨~... 이렇게 입으면 되는 건가요...?
나나 : 완벽해요! 다들 메이드 재능이 있네요!
치에리 : 에헤헷, 조금 부끄럽지만, 기쁘다...
나나 : 아니, 정말로 귀여워요! 치에리는 작은 동물계 메이드로군요!
우즈키 : 정말 귀여워... 치에리 같은 메이드가 집에 있으면 매일이 즐거울 거야.
치에리 : 에헤헤... 고마워. 저기, 우즈키도... 귀여워! 곁에 있어주기만 해도, 난 미소가 지어
            지는 걸...
우즈키 : 에!? 그, 그렇게 말해주니 쑥스럽다...
미오 : 호오~? 뜨겁군요. 가련하고 귀여운 미소녀 메이드가 두 명... 우사밍, 이거 장사가
         될 것 같지 않아?
나나 : 미오, 메이드에게 있어서 중요한 건 ‘진심’이라구요. 좀 더 순수한 마음으로, 그리고
         미소로 이 옷을 입어주세요.
미오 : 네~
나나 : 그래요, 그 미소입니다! 자, 린도 스마일, 스마일~
린 : 그만 갈아입으면 안될까?
우즈키 : 와아- 린, 진짜 잘 어울린다!
미오 : 오오~ 이런 쌀쌀한 메이드도 좋군요~
치에리 : 린... 정말 예쁘고 귀여워!
린 : ...치에리? 으... 그렇게 반짝이는 눈으로 보지 말아줘...!
나나 : 후후후... 린도 치에리에겐 약하군요.
미오 : 뭐, 이러쿵저러쿵하면서도 메이드복을 입어주는 걸 보면 시부린도 장단은 잘 맞추네.
우즈키 : 후후훗, 정말 그래.
린 : 그, 그건...! 기회만 있으면 놀리려 든다니까...
나나 : 자아, 자! 이제부터 나나가 여러분께 완벽하고 귀여운 메이드의 행동거지를 가르쳐줄
         게요. 메이드장 나나의 메이드 레슨! 시작합니다~! 오늘의 첫번째 레슨은 이것!

(어째서인지 신데렐라 라디오 SE)

나나 : 이름하여, [코스프레 레슨!]
린 : 코스프레? 이미 하고 있잖아? ...랄까, 효과음은 어디서 났어?
미오 : 이런 일을 대비해서 요즘은 늘 갖고 다니지롱~
린 : 역시나 미오...
나나 : 자! 그럼 여기 마련한 검은 토끼 귀.
치에리 : 토, 토끼...
나나 : 이걸 린에게 씌웁니다.
린 : 아...
우즈키 : 와아~ 토끼린, 귀여워♥
치에리 : 귀여워...
나나 : 그리고 다른 하나는 하얀 토끼 귀!
미오 : 오오, 그건 누구에게?
나나 : 이건 치에리에게!
우즈키 : 와아...
미오 : 완벽해!
치에리 : 에헤헤... 린이랑 세트. 깡총깡총~
나나 : 좋군요~ 토끼 메이드를 잘 이해하고 있어요!
우즈키 : 진짜 토끼 같아. 깡총깡총이라고 하는게 너무 귀여워.
린 : ...깡총...
미오 : 아앗, 우사밍 선생님! 방금 토끼린이 슬쩍 ‘깡총’이라고 했어요!
린 : 미오, 안했...! 아니, 하긴 했지만... 흠! 근데 미오랑 우즈키는?
미오 : 얼버무렸다...
나나 : 걱정마세요! 둘에게는 개 귀를 마련했습니다.
우즈키 : 멍멍-
미오 : 아우~!
치에리 : 와- 멍멍이♪
우즈키 : 미오는 시바견인가?
미오 : 우즈키거는 골든 리트리버? 잘 어울린다~
린 : 나나씨, 이러고서 어떤 레슨을 하는 건데?
나나 : 오- 린도 하고싶어졌나 보군요! 그러면, 과제는 이것!

(빠바밤!)

나나 : ‘동물 메이드로 접객을 하자!’입니다!
치에리 : 접객...?
나나 : 그래요! 메이드에게 접객은 무엇보다 중요한 거니까요. 그러면, 주인님이 들어오셔서
         주문을 하고, 차를 내어오는데까지 해보죠. 이번엔 제가 주인님역을 할게요.
린 : 으음... 잘은 모르겠지만, 평범하게 접객하면 되는 거지? 치에리, 토끼 멤버끼리 잘 해
      보자.
치에리 : 으, 응...!
우즈키 : 멍멍이 팀도 분발하자!
미오 : 음!
나나 : 그러면... 레슨, 스타트!
4인 : 어서 오세요, 주인님.
나나 : 오오~ 귀여운 동물 메이드로군요.
우즈키 : 주인님, 이쪽으로 앉아주세요.

(부-)

나나 : 우즈키, 아웃!
우즈키 : 에에!? 어째서요!?
나나 : 너무 평범해요. 우즈키는 지금 멍멍이 메이드라구요? 그러니 멍멍이 요소를 넣어야
         죠. 그리고 주인님이 칭찬해주시면 리액션도 필수.
우즈키 : 네, 넷!
미오 : 우사밍이... 열렬해!
나나 : 그러면 다시 한 번 갑니다.
4인 : 어서 오세요, 주인님.
나나 : 어머나, 귀여운 동물 메이드♪
우즈키 : 감사합니멍♪ 헥헥헥-
나나 : 그래요, 잘하고 있어요!
우즈키 : 이쪽으로 앉아주세멍.
미오 : 멍! 멍멍! 멍멍!
나나 : 스토옵!
미오 : 왜 멈추는데?
나나 : 미오! 멍멍이 요소를 넣으라고 했지, 멍멍이가 되라고는 안했어요! 메ㆍ이ㆍ드! 어디
         까지나 메이드니까요.
미오 : 으으... 나도 모르게 시부린의 흉내내기 퀸의 피가 그만...
우즈키 : 미오, 굉장하다... 좋아, 나도...!
린 : 그만두라니까.
나나 : 그럼 이 다음은 린이랑 치에리에게 부탁할게요.
치에리 : 아, 네...!
린 : 에... 그럼... 수고했어뿅... 주문은 뭘로뿅...
우즈키 : 린, 귀여워~♥
나나 : 스토옵!

(부부-)

나나 : 우즈키씨! 메이드와의 신체접촉은 금지라구요!
우즈키 : 아앗, 죄송합니다!
나나 : 하아... 그러면 이 모에모에 메르헨 밀크티를 한 잔.
치에리 : 네, 네에! 잠시만 기다려주세뿅.
우즈키 : 치에리, 너무 귀여워~ 우헤헤-
나나 : 오 마이 갓-!

(부부-)

나나 : 우즈키, 똑같은 실수를 자꾸하면 어떡해요!?
우즈키 : 죄, 죄송합니다~...
미오 : 아, 얜 제가 책임을 지고 감시할 테니, 계속 해주세요.
나나 : 어흠! 그럼 계속해서... 메이드씨, 모에모에 메르헨 밀크티 한 잔 부탁해요.
린 : 저기, 나나씨... 이 모에모에 어쩌고 하는게 뭐야?
나나 : 훗.훗.훗! 그건 말이죠... 소근소근소근...
린 : 뭐!? 그걸... 하라고?
치에리 : 히, 힘들거 같아요...
나나 : 둘이라면 문제없습니다! 자, 준비~ 스타트!
치에리 : 주, 주문하신 밀크티뿅~
린 : 그러면 우리 둘이서 마법을 걸어서 모에모에 메르헨 밀크티로 메르헨 체인지 해줄게
      뿅...!
나나 : 부탁합니다.
린 : 치에리, 시작하자.
치에리 : ...으, 응! 알았어, 린...!

린 : 포와포와뿅뿅, 달콤하고 맛있는 밀크티~♥
치에리 : 포와포와뿅뿅, 우사밍 파워로 더~웃 맛있어져~라♥
린&치에리 : 메르헨 체인지, 뾰로로롱~♪

린 : 하아... 어, 어땠어...?

(딩동댕~)

나나 : 완벽해요! 역시나 린과 치에리예요!
우즈키 : 린도 치에리도 너무 귀여워~! 에헤헷♪
린 : 우즈키, 그렇게 달라붙지 말라니까...
미오 : 와하하하핫-! 시부린이 그런 대사를! 하하하하!
린 : 미오, 웃지마! 화낸다?
미오 : 아하하, 미안, 미안.
우즈키 : 치에리는 정말 토끼가 어울리는 것 같아. 포와포와뿅뿅~♪
치에리 : 포와포와뿅뿅~♪ 에헤헷, 다행이다.
나나 : 음음, 다들 훌륭했어요! 자, 이걸로 모두를 맞이할 준비는 끝났군요!
미오 : 아, 마침 카에 언니한테 문자 왔다. 어디보자... ‘근처 역에 도착했습니다. 곧 갈게요’
나나 : 그러면 슬슬 준비하죠. 나나는 식재료 준비할 테니까, 치에리도 좀 도와주세요.
치에리 : 네!

(띠리릭-)

우즈키 : 아, 또 미오에게 문자가?
린 : 응? 또?
치에리 : 저기, 이건 대체...
미오 : 아... 전체문자로 보냈더니 사무소의 전원이 답장 보내고 있나봐...
린 : 저, 전원!?
나나 : 전원이라니... 설마!?
미오 : 에... 프로듀서랑, 치히로씨랑, 트레이너씨도 포함해서, 약 200명에게 답신이 오고있
         다고 봐야... 아하하.
4일 : 아하하가 아냐!
우즈키 : 어, 어쩌죠!? 저희들만으로 괜찮을까요?
린 : 애초에 여기 200명이나 못들어오잖아? 어쩔거야?
치에리 : 괘, 괜찮아요!
4인 : 치에리?
치에리 : 저, 저희들은 메이드씨 연습도 했으니까... 분명 괜찮을 거예요!
나나 : 치에리의 말대로입니다! 이제부터도 아이돌로서 힘든 일이 기다리고 있을 테니까, 이
         정도는 척척해내야죠!
린 : 그래, 맞아. 이 정도로 당황하면 안되겠지.
미오 : 좋~았어! 이렇게 된거, 미오의 큥큥파워로 200명을 요리해주겠어!

(딸랑)

우즈키 : 앗, 벌써 누가 왔나봐요!
나나 : 아무튼, 여러분! 문이 열리면 연습했던 대로 인사하는 겁니다?
린 : 메이드란걸 잊고 있었어...
치에리 : 린, 큥큥♥이예요.
미오 : 멍! 멍멍! 멍! 멍멍멍!
나나 : 그건 안되요!

(덜컹)

우즈키 : 그러면, 여러분. 갑니다? 하나~둘
일동 : 어서오세요, 주인님♥



====================================================================================

이렇게 위기를 극복했군요, 우사밍.

대신에 린이 대핀치를 맞이했던 것도 같지만. (...)

우즈키가 자꾸 치에리보고 귀엽다고 하악하악대는 건 아무래도 안의 사람 요소인 것 같습니다. =ㅅ=a

미오도 은근히 짓궂은 면이 있어보이고.

근데 200여명에게 문자라니... 200여명의 메일 주소를 다 알고 있었다는 거냐. (...)

여담으로, 끄트머리에 카에데씨의 말장난이 있었지만, 살포시 무시했습니다.

번역하기 귀찮아... _(:3」∠)_



덧글

  • 소시민A군 2014/08/05 20:05 # 답글

    혹시 집에서 잠자는데 동기들이 들어온 상황 비슷한게 벌어지나 궁금했었는데 아니군요.
    미오의 열정없는 신난다-가 인상적이었습니다.
  • SAngel 2014/08/06 19:40 #

    패션없는 패션의 외침. (...)
  • Allenait 2014/08/05 20:06 # 답글

    말장난은 번역가의 적이죠. 암요.(...)
  • SAngel 2014/08/06 19:40 #

    그래서 빼버렸죠. -ㅅ-
  • 行雲流水 2014/08/05 20:26 # 답글

    나나가 고통받는 드라마라고 생각했는데 현실은 린이 고통받...
  • SAngel 2014/08/06 19:40 #

    예상이 빗나가 버렸습니다. (...)
  • 디시트 2014/08/05 23:32 # 답글

    나나가 JK의 수다에 버텨나가질 못할거라 생각했었습니다만..... 나나가 주도하는 편이네요.
  • SAngel 2014/08/06 19:41 #

    의외로 주역이었네요.
  • 엠씨빠리뤄 2014/08/06 16:51 # 삭제 답글

    나나의 라이어 연극 한 판을 기대했던 1人(...)
  • SAngel 2014/08/06 19:41 #

    아마 다들 그랬을 겁니다. (...)
  • 손님 2014/08/08 11:33 # 삭제 답글

    괴물... 설마 나나씨의 어머님이라든가.
    그리고 중학교 졸업앨범은 정말 보고 싶군요.
  • SAngel 2014/08/08 16:39 #

    몇 년도 졸업생인가가 중요합니다. (...)
댓글 입력 영역



링크


현재 거주지


하라 유미의☆heavenly cafe☆


긴급 연락용 트위터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