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ddess Office3

shunei.egloos.com




스타라이트 스테이지 21화 - With or Without You (마유)



[방송국 촬영 스튜디오]
마유 : 오늘은, 음악방송 특방... 우후. 마유, 평소보다 더 열심히 할게요. 레슨도 많이 했고,
         노래도 댄스도 완벽하게 준비했으니까요.
카나코 : 마유, 안녕. 오늘은 뒤에서 응원할게!
마유 : 카나코... 고마워요. 마유는 혼자서도 괜찮지만... 그치만, 함께 무대에 서주는 건 기뻐
         요. 우후♪
카나코 : 응!
마유 : ...후후. ......
카나코 : ...?
마유 : 아... 저, 조금만 더 프로듀서씨랑 얘기 하고 싶은데. ...괜찮을까요?
카나코 : 아, 그렇구나. 그럼 먼저 가 있을게.

(카나코 퇴장)

마유 : 고마워요. ...프로듀서씨, 지켜봐주세요. 어떤 아이돌보다 멋진 마유를 보여드릴 테니
         까. 그러니까... ...한 눈 파시면 안돼요?

(알았다)

마유 : 그럼, 다녀오겠습니다♪

-LIVE 후-
마유 : 후우... 프로듀서씨, 마유의 무대... 봐주셨나요?

(고개를 끄덕인다)

마유 : 우후훗. 감상은 듣지 않아도 될 것 같네요. 프로듀서씨, 아주 좋은 표정이시니까요.
카나코 : 마유도 정말 좋은 표정이야. 무대, 수고했어!
마유 : 앗, 카나코씨. 여러분에게도 감사하고 있어요. 여러분 덕분에 멋진 무대가 되었으니까.
카나코 :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다면 기뻐! 그치, 코우메?
코우메 : 응... 마유 언니의 퍼포먼스, 엄청 힘이 들어가서, 귀여운데도, 멋졌어...
마유 : 코우메... 그랬어요? 이 노래를 부를 때는 늘 그렇게 되요. 마음을 너무 담아서 그런
         걸까나...? 우후.
코우메 : 어딘가, 평소와는 다른 사람 같아서... 강령술, 쓰고 있는 것 같았...어... 뒤에, 고고
            고고하는, 그런거...?
마유 : 가, 강령술...
카나코 : 아, 아하핫. 그치만 코우메다운 표현이네. 아마도 칭찬하는 걸거야!
코우메 : 응, 응.
마유 : 고, 고마워요...
프로듀서 : 슬슬...
카나코 : 앗, 죄송해요. 즐겁다보니, 그만...
마유 : 아참, 프로듀서씨, 이제 스케쥴은 끝난 거죠? 무대도 끝났으니, 마유, 상을 받고 싶은
         데. 괜찮다면, 뒷풀이 하러가지 않을래요?
코우메 : ...아. 프로듀서씨는, 그.

(이 후에 다른 일정이 있다고 전했다...)

마유 : 에... 그런가요. 잠시 떠나 계신다니... 그런... 마유, 외로워요...
카나코 : 마유, 너무 낙심하지 마. 금방 끝나고 오실테니까. 응?
코우메 : 맞아, 다시 돌아올 거야... 아마도.
마유 : 아마도는, 싫어... 프로듀서씨. 꼭 돌아오신다고 약속해주실 거죠...?

(약속한다)

마유 : 정말로?

(약속한다)

마유 : 정말로, 정말?

(약속한다)

마유 : 알았어요... 그럼, 마유, 기다릴게요... 사무소에서, 계속, 계속...

-사무소-
마유 : ...하아.
카나코 : 마유, 기운 내! 프로듀서씨도 일이 있으니, 어쩔 수 없잖니.
마유 : 그건, 알고 있어요. 하지만... 이 사무소의 프로듀서씨들은 프로젝트를 맡아서, 많은 아
         이돌을 담당하며, 인기 아이돌을 잔뜩 배출하는게 일이니까요... 하아... 알고는 있어요.
         마유도. 마유만의 프로듀서씨가 아니란 건... 그치만, 머리가 그렇게 생각하고 있는 것
         뿐이라...
카나코 : 으-음... 아, 맞다. 저기, 마유!
마유 : ...네?
카나코 : 잠깐 시간 좀 낼 수 있겠니?
마유 : 으음, 큰 일거리는 끝냈고... 레슨이나 미팅 예정도 없으니까, 스케쥴이 비어있기는 한
         데요...?
카나코 : 기분전환이 되면 좋겠지만... 좀 도와줬으면 하는게 있는데. 도와줄래?
마유 : 네, 네에... 마유가 도울 수 있는 거라면...

-부엌-
마유 : 여기는... 사무소의 키친 스페이스, 네요.
카나코 : 맞아! 여기서... 마유의 요리 테크닉을 잠깐 빌려줬으면 해.
마유 : 네, 좋아요. ...뭘 만드는데요?
카나코 : 평소 신세지고 있는 스탭들에게 선물을 하고 싶어서. 쿠키 같은 구운 과자를 만들려
            고 하는데, 수가 많으니까 마유도 도와줬으면 해서♪
마유 : 헤에... 좋네요. 알았어요. 요리는 나름대로 하니까, 과자 만드는 것도 도울 수 있을 거
         예요♪
카나코 : 후훗♪ 고마워! 그러면, 부탁합니다-♪

********************

카나코 : 이쪽 계량을 부탁할게. 난 보울로 젓는 담당 할 테니까.
마유 : 네, 알았어요. 둘이서 부엌에서 이러는 것도 신선하네요.
카나코 : 그러게. 기본적으로는 혼자니까. 그러고 보니... 마유는 아이돌이 되기 전에 독자 모
            델이었지? 역시 식사조절 같은 것도 했니?
마유 : 으-음... 글쎄요... 마유는 애초에 양이 적어서, 그렇게 많이 먹지를 않아요. 그래서인
         지, 빈혈도 많았고. 하지만 그래서는 좋지 않으니까, 식사에는 신경을 쓰고 있어요♪
카나코 : 과연~ 식사는 역시 중요하니까!
마유 : 그리고, 엄마가 요리만은 능숙해지라고 하셔서.
카나코 : ? ...왜지?
마유 : 좋아하는 사람을 기쁘게 해줄 수 있으니까, 겠죠. 젊은 시절 아빠를 돌아보게 하기 위
         해, 엄마는 매일 도시락을 만들었다고 하셨거든요♪
카나코 : 과연~! 그럼... 마유의 한결 같은 면은, 유전...?
마유 : ...?

********************

카나코 : 다 됐다~♪ 자, 이건 도와준 답례로, 마유의 몫♪
마유 : 어머... 받아도 되요? 고맙습니다. 음... 냄새 좋다...♪
카나코 : 덕분에 다들 기뻐할 것 같아! 고마워, 마유♪
마유 : 별로 대단한 일도 아닌걸요. 도움이 되서 다행이에요. 과자도 나눠줘서 고맙습니다♪
카나코 : 응♪ 그럼 난 스튜디오에 가볼게. 또 같이 과자 만들자~♪
마유 : 네♪

-사무소-
마유 : .........

(딸칵)

프레데리카 : 흥흥흐흥-♪ 흥후후-♪ 누구 없으려나... 아, 있다. 야호- 마유. 지금 한가해?
               해가한?
마유 : 아, 프레데리카씨, 안녕하세요. 지금은... 잡지 읽고 있었던 것 뿐이니, 한가하다면 한
         가한데요... 무슨 일 있나요?
프레데리카 : 그럼 잠깐만 컴온♪
마유 : ...?

-의상실-
프레데리카 : 어떤 의상으로 할까나-♪
마유 : 저기, 전 뭘 하면 되는 건가요?
프레데리카 : 그건 말이지, 이번에 출연하는 토크 방송의 의상 말인데, 스타일리스트씨가 바쁜
               것 같아서 직접 골라볼까 하거든. 그래서 적당히 골라본게, 이거. ...인데, 혼자서는
               고민이 되서 마유에게 조언을 받아볼까나 해서.
마유 : 그렇군요... 그럼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분발해 볼게요. 우선은, 어떤 옷을 입고 싶다거
         나 하는 희망은 있나요?
프레데리카 : 그게 딱히 정한게 없어~ 노플랜이 평상심이라 실부플레~♪ 래서는 곤란하겠지.
               토크 방송이지만, 버라이어티에 가까우니까, 조금 느슨한 정도가 좋으려나~?
마유 : 그렇군요... 그럼, 그쪽의 원피스는 어때요? 너무 격식을 차린 것 같으면 오버사이즈로
         골라서 넉넉하고 러브한 분위기로 입어본다거나...
프레데리카 : 흠흠~?
마유 : 이쪽의 오피셜 닛트에 타이트한 데님으로 맞추는 것도 좋을 것 같네요. 프레데리카씨
         는 팔다리가 기니까, 맵시가 살거예요.
프레데리카 : 흠흠흠~?

********************

프레데리카 : ...응, 결정-☆ 이야~ 마유의 조언 덕분에 즐겁게 고를 수 있었어~♪ 모델 출신
               이라서 그런지 센스도 좋구나~!
마유 : 프레데리카씨처럼 센스 있는 사람에게 칭찬을 들으니, 기쁘네요♪ 마유는 아직 부족한
         게 많아서.
프레데리카 : 나에 대해 이것저것 고려해서 선택해줬으니까, 오히려 뭘 선택할지 고민될 정도
               였으니까~! 기쁜 비명이야~ 우꺄-♪
마유 : 스타일이 좋은 사람은 옷 고르는 것도 즐거워요. 마유도 좀 더 스타일이 좋았더라면...
프레데리카 : 마유, 로리 계열 모델이었던가? 평소 입는 옷도 그런류가 많은 것 같은데?
마유 : 그러네요. 로리타 의상이 많았기에, 자연스레 입는 옷도 리본이나 프릴이 많아졌네요.
         그치만 사람들이 귀엽다고 생각해준다면, 그것도 괜찮을 것 같아서.
프레데리카 : 귀엽고말고~! 별자리로 비유한다면 처녀자리라구~ 아니, 사랑하는 처녀자리야~!
마유 : 후훗. 마유, 9월 7일 생의 처녀자리예요.
프레데리카 : 와오-☆

(딸칵)

시키 : 흠흠... 오. 프레마유다~ 냐하~☆
마유 : 어머나, 시키씨? 안녕하세요.
프레데리카 : 시키냥, 수고~ 무슨 일이야~?
시키 : 마침 좋은 타이밍에 둘이 있었으니, 이대로 물어보자! 새로운 아로마를 만들었는데, 실
         험체가 되어주지 않을래~?
프레데리카 : 보고 싶어! 듣고 싶어! 변태! 실험체!
               (미‘타이’, 키키‘타이’, 헨‘타이’, 히켄‘타이’의 말장난. -역주-)
마유 : 시, 실험체...요?
시키 : 아, 희상자라고 하는게 좋았으려나~?
프레데리카 : 범인은 시키...털써덕.
시키 : 프레쨩, 나 아직 아-무 것도 안했다구~♪ 근데, 마유, 아로마 같은 건 흥미 없어~?
마유 : 그다지 잘 알지는 모르지만, 흥미는 있어요. 어떤 향이 있나요?
시키 : 흐흥-♪ 그럼 이리로 와~?
마유 : 네...

-사무소-
시키 : 여기에 늘어서 있는게, 아-주 스페셜한 시키 오리지널 브랜드 아로마야~♪
프레데리카 : 와오- 예쁜 병이네~ 근데 아직 향이 안나는데~?
마유 : 시키는 이런 것도 만들 줄 아셨군요. 대단해요...
시키 : 칭찬은 일단 맡아본 후에~ 자♪

(췩-)

마유 : 음... 이, 이건... 굉장히 좋은 냄새가 나네요... 무슨 향인지는 모르겠지만... 흐음-...
         아주... 좋은 냄새...
프레데리카 : 음~ 무슨 냄새인지 모르겠는데~? 그치만, 왠지 익숙한 냄새 같은~?
시키 : 정답은... 이 룸의 향이야~♪ 정확하게 말하자면, 룸의 구석에서 채취한 향을 프레버로
         만든 거~
마유 : 그렇다는 건... 설마, 프로듀서씨의, 냄새...?
시키 : 엄밀히 말하면 다르지만... 그런 걸로 해둘까!
프레데리카 : 와오- 그거 마유에겐 극약이겠네~!
마유 : 우후... 그렇구나, 프로듀서씽... 우후후후... 좋은 냄새...우후후...♪
시키 : 어라라, 마유, 가버렸나?
프레데리카 : 돌아와~ 마유?

(딸칵)

코우메 : 다녀왔습니다...
시키 : 어라, 코우메가 돌아왔다- 흠흠... 뭔가 흙냄새 같은게!
코우메 : 촬영, 끝내고 온거니까... 에헤헤... 아, 마유 언니한테, 프로듀서씨도 돌아왔다고, 말
            해줘야...
프레데리카 : 그게 말이지- 지금, 마유의 상태가 이래서-
마유 : 프로듀서씨의 냄새... 우후후후...
코우메 : 그, 그렇구나. 그치만, 오히려 잘됐을지도... 프로듀서씨, 데려와버렸으니까... 폐병원
            에서, 몇 명인가를...
프레데리카 : 오, 선물 얘기~?
코우메 : 그 애들은 먹을 수 없어... 아참, 프로듀서씨가 방에 데려오지 않도록, 룸에 들어오는
            거 기다리라고 해야...
프레데리카 : 그럼 난 프로듀서 말리고 올게- 그러는 김에 솔트와 페퍼 뿌려야지-♪

(프레데리카 퇴장)

코우메 : 소금이면 돼. 우우... 가버렸어. 그건 그렇고... 마유 언니, 행복해보여...
시키 : 음- 냄새는 인간의 감각 중에서 가장 다행(多幸)감에 직결된다는 설도 있을 정도니까.
         그래도 이건 뇌내물질이 좀 많이 분비되고 있는 것 같지만!
마유 : 프로듀서씨... 우후후후... 마유, 행복해요오...♪



카나코 : 응!
마유 : ...후후. ......
카나코 : ...?
마유 : 아... 저, 조금만 더 프로듀서씨랑 얘기 하고 싶은데. ...괜찮을까요?

해석 : 나와 프로듀서의 시간 방해하지 말고 당장 꺼져, 돼지년아!

(아님)


시키, 결국 그걸 만들어버렸구나...



하지만 이쯤 되면 법에 접촉되는 수준의 약물이 아니냐, 시키. (...)

마유에게 유독 잘 듣는 거라고는 하지만...





프로듀서가 데리고 왔다는 그 아이. (아님)





아무튼 다음 이벤트는 캐러밴.

지난번에 얻은 카나코의 스킬작 제물을 좀 모아야겠습니다.



덧글

  • 지나가던 마유p 2016/02/08 16:49 # 삭제 답글

    마유..무서운 아이... 잘 보고 갑니다!
  • 소시민A군 2016/02/08 16:53 # 답글

    코우메랑 일하러 갔다가 그 아이 친구들을 달고 와버렸군요. 3D 중 하나입니다.
  • fallen 2016/02/08 16:57 # 답글

    비쥬얼 이벤 끝난지 얼마나 되었다고 또 혼파망 콤비가...
  • 무과금 데레스테P 2016/02/08 17:01 # 삭제 답글

    시키냥, 앙상블의 그걸 만들었구나!!
    덕분에 마유는 쩡인지의 미약에 중독된 히로인처럼 맛이 가버럿~!

    ...그나저나 공식이 데레스테에서 마유의 얀데레 속성을 갈수록 잘 표현하는 것 같군요.
    덧붙여서, 공식이 요즘 카나코를 마유하고 엮이다보니...
    카나코를 계속 걱정하게 되네요.

    P.S : 아츠미 귀여워요! 변태속성 로리 캐릭터다보니, 다음이나 다다음 가챠에 SR버젼이 빨리 나올 것 같은 느낌이 드네요.ㅎ
  • WeissBlut 2016/02/08 19:27 # 답글

    큐트가 또…
  • 실버메탈 2016/02/08 19:42 # 삭제 답글

    알게 된 사실
    1. 마유의 얀데레는 유전
    2. 마유의 영압은 왠만한 유령 이상(코우메 인증)
    3. 프로듀서의 냄새는 마유에게 있어선 마약(이치노세 시키 박사 인증)
    4. 마유쨩 나다 귀여워 냄새맡게해줘 아니 내 냄새를 맡아줘!!
    그외 아무래도 좋은 사실. 프레데리카는...... 흥-흥↘흐↓흐↑응↗ 프레데리카!(공중에서 A-A↘B↓B↑D↗)
  • 손님 2016/02/08 23:00 # 삭제 답글

    마유 상태가 저래서 다행이란 건... 역시 마유는 유령을 무서워하는 듯 하군요.
  • DeathKira 2016/02/09 18:12 # 답글

    마유가 시키랑 섞이니 이런 참사가..
댓글 입력 영역



링크


현재 거주지


하라 유미의☆heavenly cafe☆


긴급 연락용 트위터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