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ddess Office3

shunei.egloos.com




스타라이트 스테이지 - 피어나라 Jewel 2화



힘이 다하여

[레슨룸]
아스카 : 후우... 꽤나 힘들군.
슈코 : 이야- 레슨도 제대로 하려니 힘들구나- 자주레슨이라도 말야.
아스카 : 어느 정도 출 수 있게는 되지 않으면, 트레이너에게도 지도를 받을 수 없다니.
아리스 : 하아, 하아... 어, 어쩔 수 없죠. 트레이너씨도 한가하지 않을 테니까요.
슈코 : 그렇겠지.
아스카 : 트레이너씨들도 계속 기다려주지는 않아. 그만 접고 내일 다시 한다는 선택도 있어.
아리스 : 그치만 우린 아직 제대로 추지도 못하잖아요. 그런데 돌아가려고요?
슈코 : 으-음. 다들 댄스는 좀 서툰 편인가?
아스카 : 잘하지는 못해...라는 건 서툰 것에 해당하는 건가? 혹은 상대적인 것인지, 절대적인
            것인지...
아리스 : 말장난 백 날 해봐야 능숙해지진 않아요.
아스카 : 음, 정론이로군. 하지만 좀 더 인스턴트하게 습득할 수 있다면 다들 편할 텐데...
아리스 : 레슨은 시간을 들이지 않으면 안돼요. 후미카씨들이 그렇게 말했다구요.
아스카 : 이것 또한 정론이로군. 하지만 여백이 없어. 그렇다면 난 극론 쪽이 더 마음에 들어.
슈코 : 음-... 가는 길에 뭘 먹고 갈까나... 너희는?
아스카 : 어쩌면 슈코씨처럼... 사람을 정신없게 만드는 쪽이, 차라리 나을지도.
아리스 : 무슨 의미인가요? 잘 모르겠어요.
아스카 : 정론은 옳지만, 옳은 것은 반론을 받아들이지 않잖아? 반론을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반론을 한 쪽은? 말을 삼킬 수밖에 없겠지.
아리스 : 그게 뭐 나쁘다는 건가요? 옳은 거니까, 그거면 된거잖아요?
아스카 : 넌 좀 더 상상력을 발휘하는게 좋겠어. 미스테리물 정도는 읽을 거 아니야? 탐정이
            범인의 이름을 말할 때까지 예상도 안해봐?
아리스 : 무슨 의미에요!
슈코 : 아- 아까 트레이너씨가 말했잖아. 할 수 있게 될 때까지 우리끼리 자주레슨 하라고 말
         야. 아리스는 할 수 있게 될 때까지 레슨하는게 좋아?
아리스 : 당연하죠! 할 수 있을 때까지 해야죠! 도중에 던져버리는 건 게으른 사람의 나쁜버릇
            이라구요!
슈코 : 후훗, 난 여유 있어. 일단 맘먹고 하면 대충은 출 수 있으니까. 아스카는, 2~3시간 정
         도 투자하면 되려나?
아스카 : 자기평가와 타자평가는 달라. 이런 경우엔 타인의 평가가 옳겠지.
슈코 : 아리스는... 딱히 나쁜 건 아니지만, 체력도 거의 안 남았잖아? 오늘도 낮부터 계속 했
         고. 시간을 들이면 할 수 있게 될지도 모르지만, 효율은 떨어질 테고. 그러니 일찌감치
         포기하고 내일 다시 노력하는게 어때? 라는게 아스카의 말 뒤에 숨어 있는 의미라고
         생각하는데.
아리스 : 그런...!
아스카 : 정말이지, 사고를 트레이스해서 읽어내는 사람은 껄끄럽다니까. 슈코씨도 그렇고, 카
            나데씨도 그렇고...
슈코 : 그치만 아리스는 말은, 그것을 정론으로 격파하려고 한걸테고.
아리스 : 그, 그런 생각을 하고 있었던 거예요?
아스카 : 거기까지 생각한 건 아니야. 하물며 아리스, 널 위해서도 아니고.
아리스 : 그치만...
아스카 : 하지만, 그 말대로다. 그래... 누구나가 같은 선상에 서 있다는 환상은, 우리도 프로
            듀서도 갖고 있지 않아. 그런건 팬들 뿐이지. 사람에겐 적합과 부적합이 있기에, 완
            벽한 녀석은 없어. 몇 시간 레슨 해서 출 수 있는 센스 있는 사람도 있는가 하면, 시
            간을 들여서 철저하게 익히는 사람도 있는 거야. 뭐, RPG에서는 대부분 레벨 올리기
            쉬운 조숙한 캐릭터 보다는 만성형 쪽이 강하지만 말야.
슈코 : 그래?
아리스 : ...뭐어, 그러네요.
슈코 : 좋-아, 너희들, 내 시체를 넘어서 가라-
아리스 : 이래서는... 제가 꼭 애 같잖아요...!
슈코 : 후훗, 애 맞잖아. 하지만 그게 나쁘다는 건 아냐.
아스카 : 우리는 연령이라는 숫자의 족쇄에서 벗어나지는... 못해. 그렇기에 초조해할 필요는
            없어. 레슨할 시간은 내일도 모레도 있으니까. 과정은 과정일 뿐. 마지막에 무대에서
            해내면 그걸로 되는 거야.
아리스 : 그치만... 제게도 고집이란게 있어요! 두 분은요?
슈코 : 어라? 그럼 할 수 있을 때까지 할까?
아스카 : 난 할 수 있어. 이래봬도 내면은 지기 싫어하는 타입이니까.
아리스 : 그럼 할 수 밖에 없잖아요. 쓰러지더라도 몇 번이든 할 수 밖에.
슈코 : ...후훗, 완고하구나. 하지만 그런 면도 싫지는 않아. 그럼 해볼까.

-수 시간 후-
아스카 : 후우... 꽤나 땀을 흘렸군... 하지만, 느낌은 좋았어. 아리스는...?
아리스 : 저, 전... 만성형이니까요...
슈코 : 음- 역시 저녁은 교자로 할까나-



뭐가 이렇게 어렵지...?

무슨 소리를 하는지, 뭘 번역하는지 모르겠습니다. (...)

중간에 이런 의미가 아닌것 같은데...싶은 부분도 있고. =_=a



그건 그렇고, 이번 이벤트곡은 아무래도 난이도 책정이 잘못된게 아닌가 싶군요.

제가 마스터를 연습 포함해서 2번만에 풀콤할 정도인데 25는 너무 후한 듯.

23이나 24도 충분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링크


현재 거주지


하라 유미의☆heavenly cafe☆


긴급 연락용 트위터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