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ddess Office3

shunei.egloos.com




스타라이트 스테이지 스페셜 커뮤 - Near to You OP



[사무소]
아리스 : ...무조건, 저예요. 적임자는 저 밖에 없어요.
모모카 : 아니요. 가장 어울리는 건 바로 저예요.
아리스&모모카 : 으으으으으...
사나에 : 잘한다, 너희들! 좀 더 불꽃을 튀겨봐! 청춘의 불꽃을 말야!
니나 : 잘은 모르겠지만, 니나도 해보고 싶어요!
유카 : 그, 그럼 저도! 힘이라면 자신도 있고, 무엇보다 경험자니까요!
사나에 : 오오, 여기서 니나와 유카도 참전! 바야흐로 시대는 배틀로열! 끓어오르기 시작했다!
프로듀서 : ...뭐하는 거냐?
아리스 : 아, 프로듀서씨. 리더에 어울리는 건 역시 저죠? 조리있게 일을 진행시키는 것이 리
            더의 소질. 이 중에서 가장 논리적인 사고가 가능한 건 저, 타치바나니까요.
모모카 : 프로듀서님. 리더란 당당하고 우아하게 있어야 하는 존재. 리더의 풍격을 갖고 있는
            건, 이 사쿠라이 모모카 밖에는 없겠죠?
사나에 : 프로듀서군, 수고. 보는 대로, 다음 이벤트의 리더 경쟁이 발발해버렸어.
아리스 : 저도 당당하고 침착 냉정하게 있을 수 있어요. 그리고 지금까지 유닛트 참가 경험으
            로 저도 성장했고요. 소질만이 아니라, 리더에 어울리는 노력도 하고 있어요.
아리스 : 그건 저도 마찬가지에요. 지금까지의 스케쥴을 통해서, 그저 우아하게 구는 것만이
            아니라, 어떤 힘든 시련이라도 극복할 수 있는 강한 의지를 배워왔다구요.
아리스&모모카 : 으으으으으...!
니나 : 니나도! 이번엔 니나도 리더 해보고 싶어요! 게다가 이번 곡은 [니나 투 유]니까요!
유카 : 니나, 이 노래의 제목은 [Near to you]라고 읽는 거예요.
니나 : 그래요? 영어는 없네-!
사나에 : 이런식으로 티격태격하고 있는 거지. 재밌긴 하지만! 젊다는 건 좋구나. [내가 내가]
            정신! 이것이 바로 청춘이겠지!
유카 : 좋아요, 알겠습니다! 가사 중에 [전속력으로 어디까지라도 달릴 거야]라는 게 있잖아요!
         100m 달리기로 리더를 정하는 건 어떨까요!?
아리스 : 그건 유카씨의 특기분야잖아요! 리더에게 중요한 것은 체력이 아니라 두뇌예요!
모모카 : 아니요, 리더에게 필요한 것은 기품이에요.
니나 : 모두의 기분을 아는 사람이 리더인 거예요!
유카 : 니나, 자기 노래를 인용하는 건 비겁합니다!
사나에 : 자, 프로듀서군, 어쩔 거야? 다들 양보할 생각은 없는 것 같은데.
프로듀서 : 리더는 사나에!
사나에 : 어라, 나? 뭐어... 그렇겠네. 나 말고는 다들 미성년자이고. 여긴 연장자의 마음가짐
            을 보여주기로 할까! 그런고로, 리더는 나로 결정! 다들, 괜찮지!?
아리스&모모카 : ......
사나에 : 어쩔 수 없구나... 그럼 리더로서 너희들에게 역할을 임명하겠어! 아리스는 [사령관]!
            모모카는 [대표]!
아리스&모모카 : 사령관... / 대표...
사나에 : 유카는 [주장]! 그리고 니나는 [두목]!
유카 : 내가, 주장...! 감사합니다!
니나 : 니나가 두목인 거예요! 두목의 기분이 되겠어요!
사나에 : 이걸로 다들 불만 없지! 이벤트에 대비해서 함께 열심히 할 수 있겠지? 어때, 아리
            스, 모모카?
아리스 : ...알겠어요. 리더는 사나에씨에게 맡길게요. 전 사령관으로서 이벤트를 성공으로 이
            끌어 보이겠어요!
모모카 : 어쩔 수 없군요. 이 유닛트의 대표로서 부끄럽지 않는 모습을 보여드리죠!
사나에 : 해서, 맘대로 정해버렸는데, 괜찮겠지? 프로듀서군.
프로듀서 : OK!
사나에 : 좋아-! 정할 것도 정했고, 이벤트까지 시간이 없어! 모두의 대표로서 이 노래를 부르
            기 위해 선택된 5명이니까! 기합 넣고 힘내보자!
아리스&모모카 : 오- / 오-♪
유카&니나 : 오---! / 오오-!
프로듀서 : 오-!

********************

니나 : ...그런데 프로듀서. 두목이 뭐예요?



시작부터 몹쓸 어른과 교활한 어른의 표본을 함께 본 것 같다...=_=

아리스랑 모모카는 닭쫓던 개 꼴이 된 것 같지만

사나에의 잔꾀 기지로 각자 만족스러운 역할을 얻었으니 다행...인가?

그치만, 서로 리더하겠다고 티격대다가 뭔가 그럴싸한 직책 하나 주니

좋아하는 모습을 보니, 역시 애구나 싶었습니다.

귀여운 녀석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링크


현재 거주지


하라 유미의☆heavenly cafe☆


긴급 연락용 트위터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