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ddess Office3

shunei.egloos.com




스타라이트 스테이지 스페셜 커뮤 - EVERMORE ED



[LIVE 후]
란코 : ...끝났다~
아스카 : 지금이라면, 솔직하게 인정할 수 있겠어. 오늘의 LIVE를 끝낼 수 있던 건, 혼자만의
            힘이 아니라고 말이지.
시키 : ...그러게 말야.
미카 : 둘 다 꽤 순순히 인정하네?
시키 : 미쿠냥 혼자서도 LIVE는 가능했고, 물론 성공했을지도 몰라.
미쿠 : 왜 거기서 미쿠의 이름이 나오는 거냥!?
란코 : ...?
시키 : 하지만 나도 참가했어. 함께 노래했어. 코러스도 했고. 춤도 췄어. 즐겼어! 즐거웠어!
미쿠 : 시키...
시키 : 난 즐거웠어! 지금까지의 일들도 수 없이 떠올리며, 마쿠의 마음도 전해져왔어!
미쿠 : 알고 있다냥...
아스카 : 그래. 나도 마찬가지야. 그 프리미티브한 감정에 거짓은 없어.
란코 : 아스카...?
아스카 : 난... 나답게 있는 것을 중시하지. 누군가의 틀에 얽매이는 건 질색이고, 자유를 좋아
            해.
미카 : ...응.
아스카 : 하지만, 이렇게 모두와 노래를 부르고 있으면, 이건, 틀에 묶어둘 수 있는게 아니란
            것을 깨닫게 돼.
미카 : 그건, 어땠어?
아스카 : 옆에 있는 동료와 발걸음을 맞추고, 호흡을 맞추고. 그것을 계속해서 이어온 동료가
            있고, 난 이번에 그 바통을 이어 받았어.
란코 : 응!
아스카 : 하지만 그건 혼자서 들고 있는게 아니야. 란코와... 모두와 함께 들고 있던 바통인
            거야. 과거라는 반짝임에 깃든, 마음인 거야.
란코 : 응, 응!
아스카 : 분명, 나도 이 바통을 누군가에게 건네주겠지. 이건 누군가의 것이 아니야. 내 것임
            과 동시에 아이돌 모두의 것이야.
미카 : 그래. 우린 지금까지 그 보이지 않은 것을 소중히 가져왔어.
미쿠 : 미쿠들 모-두가 함께.
시키 : ...부정형의, 논리적이지 않는 그 녀석의 이름, 난 알 것 같아.
미카 : 그건?
시키 : 혼이란게 아닐까.
란코 : 그거야-!
아스카 : 후훗. 갑자기 큰 소리 지르지 말아줘. 웃음이 나오잖아, 란코.
란코 : 에헤헤...
미쿠&미카 : 후훗.
아스카 : 그러고 보니, 신경 쓰이는게 있었는데.
미쿠 : 뭔데, 아스카?
아스카 : 이번 우리들의 유닛트에 이름이 없었던 거.
미쿠 : 그야... 없는게 당연하지.
란코 : 응... 없다고 생각해.
시키 : 어째서?
미카 : 그야 여기에 있는 나도, 여기에 없는 아이돌들도...
미쿠 : 모두가 신데렐라 걸이니까!
아스카 : ...아아.
미카 : 자, 정리하고 어서 철수하자!
시키 : 미카, 왜 그렇게 서둘러?
미카 : 모두와의 파티에 합류하기 위해서지!
미쿠 : 얘들아, 가자~!
아스카&란코&시키 : 응!!!





분명 관계 없을 영상.



-덤-


오늘 갱신된 카오루 SSR 그림이

딸내미들 바라보는 엄마들 같은 느낌을 지울 수가 없습니다. (...)

참고로 제 결과는 히지리.



덧글

  • 흐흐 2016/12/09 20:42 # 삭제 답글

    타쿠미..어느새 로리조 보호자로 성장했구나
  • 마일드비츠 2016/12/09 21:35 # 삭제 답글

    여기 히지리 한명 더 추가여
  • 손님 2016/12/09 22:50 # 삭제 답글

    순서대로 엄마-고모-카오루-언니군요.
  • 소시민A군 2016/12/09 23:26 # 답글

    내가! 우리들이! 신데렐라다! 엔딩이군요.
  • 시크릿트릭 2016/12/10 04:57 # 답글

    카오루 통상 SSR 특훈 전 일러의 타쿠미와 사나에씨가 사이좋게 로리 둘을 지켜보고 있는게 마음에 듭니다.ㅎㅎ
  • SeeU 2016/12/10 13:55 # 삭제 답글

    가정실습 수업참관온 어머니들 같은 느낌이네요
댓글 입력 영역



링크


현재 거주지


하라 유미의☆heavenly cafe☆


긴급 연락용 트위터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