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ddess Office3

shunei.egloos.com




OG MD 클리어!

드디어 슈로대OG MD의 1주차를 클리어했습니다.

작년 7월에 시작했으니, 8개월 정도 걸렸군요.

기분상으로는 한 1년 걸린 것 같습니다만...

슈로대를 접한 후로 1회 클리어에 이렇게 시간이 걸린 작품은 처음인 듯.

그래도 V 발매 전에는 클리어 했으니, 일단 목표는 달성인가?



클리어 후에 평가를 내려보자면...

10점 만점에 5점. 많이 주면 6점 정도밖에 못주겠네요.

플레이 하면서 불만점은 많았지만, 좋았던 부분은 딱히 기억나는게 없을 정도입니다...-_-

우선 늘 말하던 볼륨.

정식 넘버링 주제에 외전 수준의 볼륨 밖에 안되는 건 역시나 큰 불만점의 하나입니다.

그 때문에 적 세력과도 몇 번 툭탁이다가 후반에 몰아서 쓸어버린 느낌.

...아니, 이건 지금까지의 슈로대도 그랬나?

아무튼, 적들의 네임드 캐릭터들이랑 좀 시원하게 치고 박고 싶은데

데미지 좀 입히면 퇴각하기를 반복하다 보니, 그냥 간만 보다가 끝내버린 그런 기분.

특히나 엔트리히 가이스트랑은 제대로 붙어본 적이 없는 것 같기도...=_=a

최종화에 조건부로 아군이 되지만, 그래서 어쩌라고? 란게 솔직한 감상.

캐릭터들의 비중 문제도 참 말이 많고 말이지요.

아무리 토우마와 라이오가 스토리 개입 0이라고는 해도, 일단 히로인 격에 있는

미나키는 극 초반에 엑셀렌이랑 대화하는 컷 하나 말고는 엔딩까지 본 기억이 없는 것 같습니다.

그래도 미나키는 전투요원이 아니니 그렇다 치지만, 마사키나 류네의 비중은 3차 알파의 버철온팀 수준.

J를 밀어주려면 좀 더 다양한 설정을 추가 확장해주거나

아니면, 바르마 떡밥이나 더 제대로 뿌려줬으면 싶었습니다.

다크 브레인 잔당 같은거 괜히 끄집어내지 말고 말이지요.

신규 참전작 외에는 대부분 전투 연출도 재탕인 이번작에 콤파치만 격변한데다가

적의 세력 중 하나가 또 콤파치 관련이고, 최종보스까지도 콤파치 관련인 걸 보면

콤파치 편애가 좀 심한게 아닌가 싶습니다.



시스템적으로는, 묘하게 잉여스러워진 기체들의 스펙과

무슨 생각으로 만들었는지 모를 풀개조나 에이스 보너스 등도 역시나 불만점들.

기체는 이것저것 나오는 것 같은데, 마땅한 기체가 별로 없었던 것 같습니다.

레오니시스 바가는 벨제루트 브리간디랑 트윈이 아니면 매~우 쓰기가 힘들고

왠지 척 보기에도 러셀과 카티나 태우라고 준 것 같은 그룬 이식은, 러셀의 경우엔 별로 문제가 없지만

이번작에서는 갑자기 카티나가 사격 캐릭터가 되어버린 관계로 상성이 안좋고.

카티나의 에이스 보너스를 살리려면 건너L이나 라즈앙그리프 같은 걸 태워줘야 하는데

이러면 리오랑 유우키가 탈 기체가 또 마땅치 않게 되고.



에이스 보너스는 카티나만의 문제가 아니라, 대부분의 캐릭터가 '이걸 어디에 쓰라고?'란 상황.

개중에는 꼭 이 캐릭터랑 이 캐릭터를 묶어서 운용하라고 강제하는 수준의 것들까지 있으니...

누구랑 누구를 어떻게 운용할지는 유저 맘인데 왜 니들이 멋대로 정하고 ㅈㄹ이냐고.

기체 풀개조 보너스도 딱히 줄만한게 없어서 갖다 붙인 것들이 참 많아 보였습니다.

대표적인게 무기에 W속성 붙는 거랑 배리어 관통 붙는 것들.

이게 생겨서 그 유닛트가 환골탈태하는 수준이라면 모르겠는데, 딱히 그런 것 같지는.



게임 외적으로는, 스샷이랑 녹화 막아둔 것도 굉장히 불만점.

아니, 어쩌면 위의 불만점들 이상의 불만점.

슈로대가 그렇게 꽁꽁 숨겨야할 만큼 대단한 작품은 아니잖아?

판권이나 저작권적인 문제라면야, 이건 OG라서 대부분 니들에게 있을 테고.

왜 그래놨는지, 저로서는 정말로 이해할 수 없는 처치였네요.



아마 이것들 말고도 분명 잊어버린 불만점들도 많을 듯.

아무튼, 이걸로 일단 OG MD는 일단락 되었으니

이제 밀린 라이브 BD나 좀 소화하는 나날을 보내야겠습니다.

무도관 전까지 밀리 3rd 영상 정도는 다 보고 싶은데...



참, 아마도 없겠지만,

혹시나 밀리 4th 2일차 티켓 정가 양도 가능하신 분 계시면 부탁드립니다.



덧글

  • 소시민A군 2017/02/11 19:37 # 답글

    참전 작품(...)들이 너무 많아지니 전직 주인공들의 입지가 너무 좁습니다. 특히 자기 스토리 옛날에 끝난 양반들...
    이제 슬슬 바르마 제국을 편하게 해주어야 될텐데...
  • SAngel 2017/02/13 19:37 #

    스토리 끝난 애들을 머리수 채우기 위해 억지로 붙여두는게 역시 문제 같습니다. 그리고 좀비들도...
  • 풍신 2017/02/11 21:33 # 답글

    정작 주인공 급 파일럿 캐릭터들은 대사가 적은데, 시나리오 상 없어도 별 문제가 없었을 멍청한 발암 중간 관리 아저씨 대사만 잔뜩이고(2차 OG 때도 그것 때문에 욕먹었으면서...), 시나리오도 J 스토리와 GC 스토리가 상당 부분 겹치고 반복되어 처음엔 각 세력이 각 원작 기체들 빼앗거나 파괴하겠다고 습격하고, 나중엔 각 세력 요새들이 계속 전이해오는 것에 쳐들어가 최종 결전하는 것만으로 끝, J를 쓸데없이 띄워줘서 세계관 확장을 하는 크로스 오버를 했지만, GC의 비중과 스토리는 찝찝하게 끝내고, 복선 깔면서 하려던 것들을 시간과 돈 문제로 못 한 느낌이 팍팍 드는 전개와 분량에 의미불명에 쓸데없이 분신을 단 악령들이 지겹게 나오는 것만이 아니라 별로 스토리에 관련도 없고 대사도 딱히 없으면서 처음엔 의식과 반응조차 없던 드방이 어떻게 부활했는지도 모를 형편 없는 상황 묘사에 분량만 잡아먹기 위해 나온 듯한 엔트리히 가이스트 에피소드등, 뭐랄까 OG 시리즈의 단점만 최대로 부각시키면서 심지어 보스 전에서 이전엔 각 캐릭들이 전부 보스와의 대사 이벤트로 한마디 씩 했는데, 그것들도 전부 삭제하고 대체 뭘 생각하고 만들었는지 모르겠더군요. 시리즈 팬이니 관성으로 미스트씨나 발스톡 패밀리, 바르마 박살내는 것을 보려고 하고 있긴 한데 마장기신 때도 질질 끌다가 급 전개로 끝맺었던 것을 생각하면 OG 시리즈에 과연 미래가 있나 진심으로 궁금하더라고요.
  • SAngel 2017/02/13 19:37 #

    지금까지 슈로대가 시리즈로 내서 시원하게 끝난 적이 없는 것 같아요.
  • 심심한 인간 2017/02/12 00:05 # 답글

    나머지 참전작들(아직 알파 3차는 안나옴.)도 다 언제 나오지.(...)
  • SAngel 2017/02/13 19:38 #

    일단 MD에서 3차 알파 주인공들은 다 등장하긴 했죠.
  • 카이 토시키 2017/02/12 00:30 # 삭제 답글

    Z 보고 싶다~
  • SAngel 2017/02/13 19:38 #

    플3의 전원을 킵시다.
  • 디스 아스트라나간 2017/02/12 11:46 # 삭제 답글

    현재 엑셀렌의 성우이신 미즈타니 유코씨는...
  • SAngel 2017/02/13 19:45 #

    미나키의 성우도 한 발 앞서 세상을 떠났죠...
댓글 입력 영역



링크


현재 거주지


하라 유미의☆heavenly cafe☆


긴급 연락용 트위터계정